베트남 IT시장 진출, 정부 수요에 주목하라

- 베트남 정부, 전자정부 구축을 통한 행정 투명성 및 효율성 향상 도모 -

- 전자정부 수요 파악, 관계 구축 위해 전자정부 심포지엄 참가 고려 필요 -

 

 

 

□ 베트남 IT산업 현황

 

 ○ 베트남 IT 시장은 다른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개발이 저조한 편임. 그러나 최근 베트남 IT 시장의 빠른 성장 추세에 따라 BMI에서는 베트남 IT산업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11.6%의 연평균 성장률을 보이며 확대돼, 2019년이면 시장규모가 103조4000억 베트남 동(약 47억 달러)에 달할 전망

  - BMI에 따르면 베트남 IT산업은 특히 소프트웨어와 아웃소싱 서비스 부문이 눈에 띄게 발전하고 있다고 함.

 

베트남 IT 시장가치

             (단위: VND 백만)

구분

2014(추정)

2015(예상)

2016(예상)

2017(예상)

2018(예상)

2019(예상)

IT 시장가치

59,517,628

66,585,156

73,822,962

82,342,132

92,396,106

103,372,764

 - 컴퓨터 하드웨어 매출

37,024,930

40,750,115

44,146,131

48,087,805

52,665,781

57,475,257

 - 소프트웨어 매출

8,969,588

9,854,603

11,073,444

12,516,004

14,229,000

16,126,151

 - 서비스 매출

13,723,111

15,980,437

18,603,386

21,783,323

25,501,325

29,771,356

자료원: BMI

 

 ○ 베트남 IT시장에서 정부는 전체 IT 소비의 약 30%를 차지하며, 소프트웨어 구매에 있어 중요한 수요처임.

  - 약 7000개에 달하는 중앙 및 지방의 정부 기관들이 IT 기업에 상당한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됨.

    

□ 베트남 정부의 IT산업 육성정책

 

 ○ 베트남 정부는 IT산업 발전을 위해 2015년 6월 첨단기술단지(Hi-Tech Parks) 개발계획을 담은 첨단기술 단지 정책을 발표함.

  - 이에 따르면 하이테크 부문에 대한 투자유치 확대 및 베트남 과학기술 부문의 발전을 위해 2030년까지 신규 단지들을 건설할 계획이며, 첨단기술단지 투자자들에게는 처음 4년 동안 기업 소득세를 100% 면제해주고, 이후 9년 동안은 50%의 감면 혜택을 제공

  - 뿐만 아니라, 신규 단지 건설과 별개로 하노이 Hoa Lac 단지, 호찌민 Saigon 단지, 다낭 단지 등 기존 단지들을 더욱 발전시킬 계획임.

  - 이러한 첨단기술단지의 건설 및 개발 계획은 IT 제품 및 솔루션에 대한 수요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됨.

 

 ○ 또한 베트남 정부는 아웃소싱 서비스 수요 진작을 위해 2014년 7월 정부 기관들로 하여금 IT 서비스를 아웃소싱하도록 허용하는 정책을 발표함. 2015년 2월, 이 정책이 발효돼 이제 IT기업들이 공공기관에 소프트웨어와 기술 시스템을 서비스 패키지 형태로 제공할 수 있게 됨.

  - 베트남에서 주된 IT 서비스 항목은 시스템 관리,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대여 및 유지보수 서비스임.

 

 ○ 2013년 8월 베트남 정보통신부는 2020년까지 IT산업이 베트남 전체 GDP의 8~10%에 달하도록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매년 정부 예산의 최소 2%를 IT산업 촉진을 위해 투입하겠다고 밝힘.

  - 이 예산은 아웃소싱 및 소프트웨어 부문 등의 발전을 통해 베트남 IT산업이 주변 경쟁국을 따라잡을 수 있도록 하는 데 사용될 것임.

  - 당시 베트남 정부는 2015년까지 IT산업 부문에 50억 달러의 해외투자를 유치하는 것도 목표로 함.

 

□ 베트남 정부의 IT기술 활용 수요

 

 ○ 최근 몇 년간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한 국가 관리, 즉 전자정부는 베트남 정부의 주요 관심사로 자리해옴.

  - 2014년 UN의 전자정부 조사에 의하면, 베트남은 온라인 서비스, 통신 인프라, 인적 자원 등 세 가지 기준에서 평가하는 전자정부 개발 지수에서 193개국 중 99위에 올랐으며, 특히 아시아 47개국 중에서는 말레이시아와 태국을 제치고 26위에 오름.

  - 또한 2015년 4월 세계경제포럼이 발표한 글로벌 네트워크 준비 지수에서 베트남은 전체 143개국 중 85위에 선정됨.

 

 ○ 2010년에서 2020년까지 총 10년에 걸쳐 베트남 정부에서 추진하는 3가지 주요 개선 정책 중 하나가 전자정부를 활용해 행정 및 공공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임.

  - 베트남 정부는 2011년부터 2015년 동안 정부 기관 운영에 IT기술을 적용해 정보 인프라를 구축, 완성시키고자 하는 계획을 마련(Decision 1605/QD-TTg)함. 2015년까지 정부 기관 내부운영에 IT 기술을 적용해 다음과 같은 목표를 달성하고 기업과 국민에게 더 투명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함.

   · 정부기관 간 공문서의 60%를 전자문서 형태로 만들 것

   · 모든 지방 성 단위 및 중앙 도시들의 예산 및 재무 관리용 정보시스템 구축

   · 민간 및 기업의 세금신고 서류 일체의 50%를 온라인 접수 형태로 변경

   · 성 단위 세관 사무소의 90%가 전자세관 절차를 도입

   · 베트남 국민에게 발급되는 모든 여권을 전자여권으로 만들 것

   · 건설면허 신청서류 일체의 30%가 온라인으로 보관될 것

 

 ○ 베트남 정부는 전자정부 구축에 있어 어느 정도의 성공은 거두었으나, 2020년까지 세운 목표를 달성하기에는 여전히 어려움에 직면해 있음. 2020년까지 베트남 정부는 정보시스템 통합 및 광역 네트워크 환경 구축을 통해 국가기관의 대부분의 일처리가 온라인으로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수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음. 이는 곧 대부분의 공공서비스가 온라인으로 제공돼 민간 및 기업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함.

 

 ○ 베트남 정부는 특히 교통 및 헬스케어 부문의 IT기술 활용에 관심을 두고 있음.

  - 2015년은 베트남 교통부에 의한 지능형 교통시스템(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 ITS) 로드맵이 첫 단계를 마무리하는 시점임. ITS는 최근 몇 년 동안 베트남에 도입돼 이미 긍정적인 성과를 창출했으며, 더욱 많은 ITS 기술과 시스템들이 개발, 도입될 것임.

  - 헬스케어 부문의 IT 기술 활용은 사무 업무 수행으로만 제한되고 있음. 인적자원 관리, 병원 지출 관리, 의약품 관리, 환자 관리 등이 연동되지 못하고 별개로 운영됨. E-헬스 부문의 성장잠재력에 비해 아직 관련 인프라스트럭처와 응용소프트웨어 등이 부족한 현실임.

 

□ 베트남 전자정부 관련 정보처 ‘베트남 전자정부 심포지엄’

 

 ○ 매년 호찌민시의 정보통신부와 베트남 IDG(International Data Group)의 공동주최로 열리는 베트남 전자정부 심포지엄(www.egov.org.vn)은 베트남 정부 지도자들과 기술 전문가들이 모여 경험을 공유하고, 베트남 전자정부의 운용 효과 향상을 위한 주요 계획을 논의하는 플랫폼임.

 

 ○ 2015년에는 7월 21일부터 22일까지 ‘전자정부, e-헬스,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테마로 개최됐으며, 베트남 정부 고위 지도층, 기술 전문가, 기술기업 및 관련 협회들이 참여한 가운데 최신 개발 전자정부와 베트남 내 공공분야 개혁, 관련 신진 기술들을 논의하는 자리가 됐음.

  - 심포지엄은 ‘전자정부, e-헬스, 지능형 교통시스템’ 컨퍼런스와 베트남 전자정부 기술 엑스포로 구성됨.

  - 컨퍼런스는 전자정부 실행에 중점을 둔 스마트시티 전략 수립, 효과적인 e-헬스 서비스 제공, 지능형 교통시스템 개발 등 세 개 부문으로 구성됨. 올해 논의된 주요 주제는 2020년까지의 베트남 전자정부 개발 계획, 효과적인 전자정부 실행을 위한 도구인 만물인터넷, 장기적·전략적 관점의 스마트시티 건설, 베트남 e-헬스 서비스 효율성 증대를 위한 솔루션, 지능형 교통시스템 건설 등이었음.

  - 베트남 전자정부 기술 엑스포는 삼성, HP, Sunmedia Corporation, Parasoft, SunIvy International Inc, Cisco Systems 등 기술 선도 기업들이 참가해 모바일 정부, 통신 인프라스트럭처, 클라우드 컴퓨팅, 빅 데이터, 교통 관리 시스템, 도로 안전 및 보안 시스템, e-헬스 기록, 모바일 헬스 등 혁신적인 기술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였음.

 

2015년 베트남 전자정부 심포지엄

E$$00000 (1).jpg

자료원: www.egov.org.vn

 

□ 베트남과 한국 간 전자정부 추진 협력

 

 ○ 2015년 7월 Nguyen Bac Son 베트남 정보통신부장관이 한국을 방문한 당시, 베트남과 한국은 IT기술 도입을 통한 행정 개혁과 전자정부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전자정부 협정에 서명함.

  - 이에 따라 한국은 전자정부 인프라 구축 경험을 베트남과 공유하고, 스마트시티 모델 수립에 조언을 제공할 것이며, 이러한 협정은 양국의 IT기업 간 제휴 및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하는데 기여할 것임.

  - 베트남 정보통신부 장관은 베트남 IT분야가 급속한 개발과 통합의 과정을 거치는 중이라고 말하며, 이는 외국기업들이 베트남에 투자할 좋은 기회라고 언급함.

 

 ○ 전자정부 협정 서명과 함께 베트남 정보통신부장관은 베트남-한국 ICT 파트너십 프로그램에도 참석했으며, 양국의 장관은 베트남 VNPT(Vietnam Posts and Telecommunications Group)과 한국의 LG CNS 및 Bigstar Global 간의 MOU 체결을 지켜봄. 파트너십 프로그램에서 베트남 기업들은 한국 기업들의 투자를 유치하고, 한국으로의 시장 확대 기회를 찾고자 한국 기업들을 만나 상담함.

 

□ 시사점

 

 ○ 국가 운영에 IT 기술을 접목해 투명성과 효율성을 더하려는 베트남 정부의 수요와 베트남에서 정부 부문이 전체 IT 지출의 30%가량을 차지하고 있음을 감안할 때, 베트남 IT 시장에서 정부 부문에 주목할 필요가 있음.

  - 향후 약 7000개에 달하는 중앙 및 지방의 정부기관들은 주요 IT 수요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됨.

  - 일례로 베트남 정부는 세금 징수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하므로 모든 행정기관 단위의 세무기관도 향후 주요 수요처 중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됨.

 

 ○ 베트남과 한국은 IT 분야, 특히 전자정부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으므로, 우리 기업들이 가진 관련 기술과 경험 등을 활용한다면 베트남 진출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됨. 하지만 시장진출 전 베트남 시장을 제대로 파악하는 것 역시 중요한 바, 정부 관계자들과의 관계 확립, 현지 기술 협력사 발굴, 베트남 시장에 대한 이해 증진 등을 위해 전자정부 심포지엄 참가 등을 고려해볼만 함.

 

 

자료원: Vietnam News Agency, BMI, www.egov.org.vn  KOTRA 하노이 무역관 자료 종합


 

====================  비나한인 안내 ======================


베트남 투자 진출, 선택이 아닌 필수 ! 비나한인 투자 컨설팅」 
입지선정부터 법인설립까지 일괄 서비스 제공

베트남 관련 동일업종에서  10년 이상의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일관성 있는 선제적 컨설팅 제공과 전문 변호사, 통역 요원 상주로 최소 비용, 시간으로 최대의 결과치 돌출을 기대할 수 있는 전문 업체, VINAHANIN CO.,LTD
공식 홈페이지: www.vinahanin.com

상담/문의

업무 시간: AM 8 ~ PM 5(토,일요일, 축일 휴무)
방문 무료 상담: AM9~PM4(사전 미팅 선약 필수)
베트남 국가번호 +84
베트남: 0909 194 181(한국어/일어) / 028 6681 0114(베트남어/영어)
한국에서: +84 909 194181(한국인 직통)
이메일: viethoasong@gmail.com
카카오톡 ID: vinahanin (무료 직통 통화 가능) AM 7~PM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