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인지...

아니면 얌체짓인지...

 

아침에 퍼 먹고 걷기을 하던 중에 발견했는데

새로 생긴 퍼집인데 바로 문앞 담벼락에 비슷한 메뉴(가느다란 쌀국수의 일종인 호티우) 파는 노점상이 점유하고 있네요...

전혀 다른집입니다.

가끔 이런 경우를 보는데 이런 걸 볼 땐 베트남사람들의 포용력과 더블어 살아가는 걸 알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죠...

과연 한국에서 비슷한 상황이었다면 어때을까요...^^

 

2012-07-13 08.07.15.jpg


 

베트남 진출,선택이 아닌 필수 !  「비나한인 종합 랜딩 서비스

베트남(전국) 법인설립, 공장설립, 투자 진출을 의한 선행조사, 시장조사, 임대공장, 공단입주선정, 주택 사무실 임대 아파트 부동산 컨설팅 등 베트남 비즈니스 관련 내용이나 투자 초기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해 1차 무료상담을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

- 비나한인의 모든 서비스 진행은 비나한인 소속(상주)의 변호사 등 각 부분 해당 전문가에 의해 직접 수행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