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ành dệt may Việt Nam.jpg

 

 자유 무역 협정, 특히 포괄적 및 선진적인 환 태평양 파트너십 협정(CPTPP)과 EU·베트남 자유 무역 협정(EVFTA)는 베트남의 섬유 의류 산업에 많은 투자를 촉진하는 기폭제이다.

베트남 섬유 협회(VITAS) Vu Duc Giang회장은 8월 2일에 호치민시에서 기자 회견에서 섬유 의류 산업의 CPTPP와 EVFTA의 영향을 강조하는 이렇게 대답했다.

Giang씨에 따르면 이 2개의 협정은 아직 발효되지 않았지만 외국에 강력하게 어필했다.

2018년 상반기, 베트남은 섬유 의류 산업 해외 직접 투자(FDI)을 28억달러 유치하고 이 산업의 총 해외 직접 투자는 거의 175억 달러로 된다.

달랏에 독일 자본의 양 털실 방적 공장, 동나이 성 남부 지역의 미국 자본에 의한 실 제조 공장 등 상당수의 대규모 프로젝트가 올해 상반기에 실시됐다.

주변의 많은 베트남의 농가들은 소재 제조 프로젝트에 투자했다. 이것은 앞으로 섬유 의류용 소재을 수입하는 동국의 문제를 해결하는 열쇠가 된다, 즉, 생산 비용을 낮추는 경쟁력을 발할 것이라고 Giang씨는 말했다.

투자 유치에다 최근 CPTPP와 EVFTA는 베트남 섬유 의류 제품의 수출 시장 구조의 변혁에 한몫 한다고 Giang씨는 덧붙이면서 이어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의 대부분의 기업들은 과거 중국 시장만을 중시했지만 현재 베트남의 섬유 의류 제품을 특정 주문 계약에 관해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 상공부 수출입부의 Vuong Duc Anh씨는 CPTPP와 EVFTA가 발효되면 섬유 의류 산업에 있어서 큰 기회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협정의 혜택을 최대한 누리려면 베트남의 농가는 해외 직접 투자(FDI)기업의 경쟁 압력과 원산지의 엄밀한 규칙 등 수많은 과제를 극복해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적극적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현지 기업은 제품의 원산지에 주의를 기울이고 품질을 개량하고, 주문을 확보하기 위해 외자 기업과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Anh씨가 말했다.
- 발췌 번역 / 정리 - ⓒ 비나한인 http://www.vinahanin.com


 

베트남 진출,선택이 아닌 필수 !  「비나한인 종합 랜딩 서비스

베트남(전국) 법인설립, 공장설립, 투자 진출을 의한 선행조사, 시장조사, 임대공장, 공단입주선정, 주택 사무실 임대 아파트 부동산 컨설팅 등 베트남 비즈니스 관련 내용이나 투자 초기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해 1차 무료상담을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

- 비나한인의 모든 서비스 진행은 비나한인 소속(상주)의 변호사 등 각 부분 해당 전문가에 의해 직접 수행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