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2.jpg

 

 베트남에 전자 상거래 (e 커머스) 시장 확대에 따라 제품을 고객에게 전달하는 운송 업체 간 경쟁도 격화되는 양상이다라고 온라인 매체 베트남 넷이 전했다.

베트남 상공부의 통계에 따르면, 2017년의 전자 상거래 매출은 62억 달러로 전년 대비 24 % 나 증가했다. 동부는 2020 년 매출액을 당초 100억 달러로 예상하고 있었지만, 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150 억 달러로 전망을 상향 조정했다.
독일 물류 기업 DHL 사의 자회사 "DHLe 상거래" 최고 경영자(CEO)는 전자 상거래 시장의 10 % 정도가 회사의 매출로 추산하고 있으며, 2017 년 베트남의 전자 상거래 시장 중 6억 2000 만달 러, 2020 년 전망은 15억 달러가 배송 분야의 매출로 전망하고 있다는 것이다.
배송 시장의 확대 전망에 따라 운송 업체 간 경쟁도 격화가 예상되고 있다. 베트남 시장에서 베트텔, 베트남 우정 통신 그룹 (VNPT), GHN 등이 주요 업체지만, 인도네시아의 물류 기업 J & T 익스프레스도 베트남 시장에 본격 진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업체 간의 경쟁이 더욱 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 발췌 번역 / 정리 - ⓒ 비나한인 http://www.vinahanin.com


 

베트남 진출,선택이 아닌 필수 !  「비나한인 종합 랜딩 서비스

베트남(전국) 법인설립, 공장설립, 투자 진출을 의한 선행조사, 시장조사, 임대공장, 공단입주선정, 주택 사무실 임대 아파트 부동산 컨설팅 등 베트남 비즈니스 관련 내용이나 투자 초기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해 1차 무료상담을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

- 비나한인의 모든 서비스 진행은 비나한인 소속(상주)의 변호사 등 각 부분 해당 전문가에 의해 직접 수행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