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71.jpg

 

 베트남 언론 사이공 타임즈 (전자 판)가 보도 한 바에 따르면, 북한의 국영 조선 국제 여행사(KITC)는 하노이시에서 27 일에 개최 된 '베트남 국제 관광 박람회 2019 (VITM) "에 북한의 여행사로는 유일하게 참여했다고 한다. 2018 년 북한을 방문한 베트남인는 수백 명에 달해 2019 년은 더 늘릴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KITC의 담당자 진씨는 최근 베트남에서 북한 여행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지난달 북 - 미 정상 회담을 계기로 '미지의 땅' 북한을 방문하고 싶다는 베트남 사람들의 관심이 단번에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VITM는 하노이 관광과 베트남 여행 협회 (VISTA)를 포함한 베트남 여행 관련 기업과 다수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페어에서는 하노이 관광객이 5 일간의 북한 여행 상품을 소개. 평양과 한국과의 군사 분계선 등을 방문하는 것으로, 요금은 1 인당 약 3400만 동(VND) 한편, 사이공 관광도 평양과 군사 분계선, 판문점을 둘러보는 5 일 투어 (1 인당 요금 2800 만 동)를 소개했다.
북한 여행은 비교적 고액이 되고 있지만, 하노이 ~ 평양 간 직항이 없는 것이 요인. 현재는 하노이에서 중국 베이징을 거쳐 평양으로 가는 노선이 일반적이다.
- 발췌 번역 / 정리 - ⓒ 비나한인 http://www.vinahanin.com


 

베트남 진출,선택이 아닌 필수 !  「비나한인 종합 랜딩 서비스

베트남(전국) 법인설립, 공장설립, 투자 진출을 의한 선행조사, 시장조사, 임대공장, 공단입주선정, 주택 사무실 임대 아파트 부동산 컨설팅 등 베트남 비즈니스 관련 내용이나 투자 초기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해 1차 무료상담을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

- 비나한인의 모든 서비스 진행은 비나한인 소속(상주)의 변호사 등 각 부분 해당 전문가에 의해 직접 수행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