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으로 학생이 감소하고 있는 한국의 대학. 특히 지방의 사립 대학은 정원 미달이 문제화 되고있다. 한편, 한국 교육부에 따르면, 어학 등의 연수생이라는 자격으로 입국하는 베트남은 2016 년 2921 명에서 2019 년에는 2 만 4144 명으로 급증했다. 그래서 각 대학이 베트남 학생들의 이해에 나서 치열한 경쟁이 되고있다.

 대전 도시에 있는 배재 대학은 지난해 학장 스스로 호치민시에 가서 고등학교 입시 설명회에 참가했으며, 대학에서 교환 학생의 계약을 갱신했다. 경상남도에 있는 대학은 베트남에 10곳의 '한국어학원'을 설치하여, 입학 예정 학생들이 저렴하게 한국어를 배울 수 있도록하고 있다.

 어떤 대학의 유학생 담당자가 "학생을 재빨리 캡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는 것 처럼 대학은 이런 저런 방법으로 학생 유치를 실시한다. 경쟁이 과열 되면서 일부 대학에서는 한국에 유학 자격에 미달하는 사실에도 눈을 감고 학생들을 입학시키는 사례도 나오고 있다. 특히 소득 기준이 미달하는 학생은 한국에서 아르바이트 만하고 있는 경우도 많아 이는 불법 취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한국 법무부는 유학생의 불법 체류 율이 1 % 미만의 대학에 대해 인센티브를주는 등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그러나 학생 수가 많기 때문에 비율도 낮아져 제도가 무분별한 학생 수용을 조장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 발췌 번역 / 정리 - ⓒ 비나한인 http://www.vinahanin.com


 

베트남 진출,선택이 아닌 필수 !  「비나한인 종합 랜딩 서비스

베트남(전국) 법인설립, 공장설립, 투자 진출을 의한 선행조사, 시장조사, 임대공장, 공단입주선정, 주택 사무실 임대 아파트 부동산 컨설팅 등 베트남 비즈니스 관련 내용이나 투자 초기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해 1차 무료상담을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

- 비나한인의 모든 서비스 진행은 비나한인 소속(상주)의 변호사 등 각 부분 해당 전문가에 의해 직접 수행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