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베트남 생활정보 커뮤니티

비나한인 회원 게시판
자유게시판에는 베트남에 진출한 '한인 업체'에 한하여 제한적으로 구인구직 광고/홍보를 허용하고 있습니다만, 비나한인과 동일 또는 유사 업종 그리고 풍속 업종, 관습 상 사회적으로 부정적인 업종의 경우에는 게재가 불가하며, 그 외 업종 등록 시에는 회사명, 베트남 소재 업체 주소지,연락처(고정 전화)를 꼭 기재 하여야 합니다. 필수 기재 3개 항목 회사명, 베트남 사업장 주소지와 연락처(전화번호)가 한 개라도 누락된 게시물은 예고 없이 삭제 되며, 반복 시에는 활동이 중지 됩니다.

- 글 등록,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글쓰기(등록)' 이 가능합니다.

閲覧数 15170 推奨数 0 コメント 5
호치민 부동산 메인 배너-01.png
?

Shortcut

Prev前へ 書き込み

Next次へ 書き込み

Larger Font Smaller Font 上へ 下へ Go comment 印刷
?

Shortcut

Prev前へ 書き込み

Next次へ 書き込み

Larger Font Smaller Font 上へ 下へ Go comment 印刷
요 며칠 하노이에서 집을 구했습니다. ^^

집을 구하기까지의 과정입니다.  더 좋은 가격에 좋은 집을 얻으신 고수분들도 많으실텐데 괜히 나서는 것은 아닌지 살짝 걱정도 되네요..

암튼

최근에 하노이에 집을 얻었습니다.  하노이에 집을 구하기 까지의 과정을 자랑겸 정보 공유겸 하자고 합니다. ^^
 
베트남 거주 4년차,  이 정도의 체류기간이면 베트남 달인이 되어 있을 법도 하지만,  하노이 외곽의 안락한 회사 기숙사에서만 생활 하다 보니, 정작 하노이 사정에는 너무 어두웠습니다. 게다가 하노이에 집을 구하는 것도 처음 이었습니다.  이번에 남편이 베트남으로 오랜 이산 가족 생활 쫑내고, 같이 살게 되는 것 까지는 좋은데, 하노이에다 집을 구할 생각을 하니 시작하기도 전에  머리가 지끈지끈 합니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하노이 집값이 장난이 아니라고도 하고, 베트남 집 주인들을 들어보지도 못한 신종 수법으로 세입자를 울먹인다고 하고, 계약할 때 까딱하면 사기를 당한다 고도 하고..여러가지 괴담에 집을 구하러 나가는 시간이 점점 늦춰 집니다.
 
신랑이 베트남으로 옮겨 오기로 한 날이 코 앞으로 다가 오면서, 더는 꾸물거릴 수가 없어서 한인잡지 첫 장에 나오는 부동산 회사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걸고 보니 한국 사장님이 하시는 부동산이더군요. 예산 500불에 집 구할 수 있냐고 여쭈니, 중화나 옵션이 있는 집은 힘들고, 외곽 쪽이면 가능할 수도 있다고 집을 보러 가자고 합니다. 우선 의사 소통에 어려움이 없으니 참 좋더군요.  중개소에서 소개하는 집을 2군데 정도 가봤습니다. 집은 500 불 안쪽저쪽 이면 구할 수 있었으나, 옵션이 전혀 없는 것이 조금 마음에 걸려서 결정을 못 내리고 있었습니다.  안락(?)한 기숙사를 주 거주지로 하다 보니, 따로 장만한 살림살이가 하나도 없었거든요.
 
집은 마음에 드는데, 에어컨도 하나 밖에 없고, 침대도 내가 사야 한대서 어쩔까 저쩔까  고민하고 있는데, 집 구한다는 소문이 나서, 직원이 자기친구가 있는 베트남 로컬 부동산 회사를 소개시켜 줍니다. 앳된 목소리의 여직원이 제 담당이었는데,  직접가서 보니, 이제 회사 생활 막 시작한 신참으로 참 여리고 참한 아가씨 였습니다.  영어를 한다고 하긴 하는데, 많이 약해서 꼭 전화로 나눈 내용을 다시 이메일로 확인 했습니다.
 
예산 500에 full option 으로 집을 구한다고 하니, 하루 정도 있다가 세 집 정도를 골라서 집을 보러 가자고 합니다. 담당 직원이 워낙 신참인지라, 집을 보러 갈때는 고참이 업무 교육도 시킬 겸 해서 같이 가더군요. ^^
 
첫째 집 : 미딩 송다 쪽. 방 2개, 화장실 1,  약 50m2, 6층, 채광 / 통풍 상태 양호,  내부 인테리어 잘 해 놓았더군요.  위치도  좋고 앞이 확 트여서 바람도 숭숭 잘 들어오고 아주 만족했습니다. 그러나 쬐그만 방 2개 짜리 집에 600을 달라고 합니다. 그전에 한국 사람이 살았는데, 그가격에 살았기 때문에 주인이 집값을 내릴 의사가 전혀 없다고 합니다. 집은 좋은데, 가격만 좀 내려주면 좋겠다고 아쉬워 하면서  다른 집을 보러 갔습니다.
 
둘째 집 : 미딩 송다 쪽 방 2개 화장실 1, 약 40 m2. 2층, 나무마루 바닥.  가구/ 침대/ 가전 모두 새로 구비 하였고, 바닥은 나무로 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집이 너무 좁고, 채광도 안 좋고, 하루종일 에어컨 없이는 하루도 살수 없을 정도의 답답함이 느껴지는 집이라 썩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가격은 550불
 
세째 집 : 션반동 있는 미딩 1 쪽에 있는 집. 방 3개, 화장실 3개, 133m2.
집 주인이 열쇠를 늦게 가지고 와서 부동산 회사 직원들과 한시간 이상 계단에 쭈그려 앉아 노가리 까면서 놀았습니다. 해가 어둑해지고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지자 부동산 회사 직원들이 오히려 안절 부절.. 나는 괜찮다.. 천천히 하자 오히려 다독이면서.. 여하간 오랜 기다림 끝에 내부를 볼 수 있었습니다.
 
비록 아직 전기도 안 들어와서 어둑하고 ( 오후 6~7시경) 청소가 안되어 있는 상태라 많이 지저분 했지만, 잠깐 훑어 보니 아주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무엇보다 방3개 화장실 3개 인것은 기대도 못한 수확. 그리고 평수도 좀전에 봤던 집들에 비해서 2배는 더 넓고..
 
부엌/ 침대 1/ 옷장 1/ 에어컨 2 대 / 세탁기/ tv/ 선풍기 1 이 있는 상태 였습니다. 
 
침대 1만 더 놔주면 계약 하겠다고 하니 ,  부동산 회사 직원들이 더 놀랩니다. 집 본지 하루 만에 결정 내리는 사람, 특히아줌마는 거의 없었다고 하네요. 특히나 제 담당 직원은 이 계약건이 회사에 들어와서 처음 맡은 건인데,  이게 덜컥 걸려 들어서 더 기뻐 하더군요 ^^
 
이메일로 영문/ 베트남어 이중 언어 계약서 주고 받고  수정할 내용 고치고 해서  다시 한번 시간을 내서 집 계약을 하러 갔습니다.  1개월치 보증금, 6개월 치  집세 선불 지급 조건 입니다.
 
집 주인은 남편은 군인/ 부인은 기상청에 다니는 사람들이라고 하는데,  둘 다 이제까지 들어왔던 악독한 하노이 집주인들의 이미지와는 다르게 참 사람 좋아 보이는 사람들 이었습니다.  남편이 군인인지라 사적인 계약서 등에 사인을 할수 없어서, 부인 이름과 제 이름으로 계약을 했습니다.
 
막상 계약을 하려고 보니, 집주인 사모님은 너무 싼 가격에 내 놓은 것이 아닌가 싶어 부동산 회사 직원들에게 집 값 동향을 이것저것 물어 보는데, 부동산 회사 직원들이 계약 성사를 목전에 둔 건인지라  아니나 좋은 가격에 내 놓은 거다. 절대 싸게 내 놓은 거 아니다 라고 집 주인을 설득하는 소리가 짧은 베트남어 실력으로 귀동냥으로 들렸습니다.
 
계약서에 사인만 하면 될 줄 알았는데, 그 사인만 하는 작업이 참 오래 걸리더군요.  거짓말 안하고 한 2시간을 사무실에 앉아서 사인만 한 것 같습니다.
 
공안용으로 2백만동 짜리 가  계약서를 꾸미고, 500 불 짜리 진짜 계약서에도 사인을 했습니다.  어 그런데,  계약서 사본 이메일로 확인 할 때 보이던,  appendix 부분 ( 집 내부 설비 명기사항) 부분이 계약서에 보이지 않습니다.  침대 1 나 더 추가 해 달라고 했는데, 쌩 까는 거 아닌가 해서 슬슬 걱정이 되기 시작합니다.
 
담당한테 슬쩍 침대 2개 맞냐고 물으니까, 3 개 랍니다. 갸우뚱..
 
모든 계약서에 사인을 끝내고 집 주인과 함께 집에 설비를 확인 하러 갔습니다.
 
분명 일전에 보고 마음에 들었던 그 집이 맞은데, 그 집이 아니었습니다.
 
우선  어느새 청소 깨끗이 해 두어서 집 이미지가 달라 보였습니다.
그리고 침대 하나만 더 놔주면 감지 덕지다 라고 생각 하고 있었는데,   각 방마다 침대 다 들여 놓았고 옷장도 하나  더 들여서 옷장 있는 방이 2개 나 되었습니다. 그리고 에어컨도 방 한칸만 되어 있었는데,  방 세개 모두 에어컨을  달아 놓았더군요. 이불에 모기장에 베개 등도 다 새로 사다가 두었고 , 방 한구석에 무슨 상자가 있어서 보니 포장도 안 뜯은  그릇 세트 등이 들어 있습니다. 이거 써도 되냐니까 저희 쓰라고 사다 놓은 거 라고 합니다.  집값이 더 올라간 것도 아닌데,  따로 요청하지도 않은 것 까지 다 준비가 되어서 적지 아니 놀랬습니다.
 
같이 집 보러 간 남편, 집 잘 구했다고 칭찬합니다. 어깨 으쓱..
 
언제 이사 올거냐?? 더 필요한 거는 없느냐.. 주인이 묻습니다. 언제 이사 올 거고, 이미 생각 했던거 이상으로 모든것이 구비 된지라  더 필요한 것은 생각조차 나지 않는데, 신랑이 옆구리 찌릅니다. 선풍기 한대랑 책상 추가 되는지 알아 보라고...
 
진짜 미안한 표정이 되어 주인한테 선풍기 한대랑 책상 하나만 더 챙겨 달라고 하니까,  조금 이야기 나누더니 그런다고 합니다.  으흐흐..
 
 
하여 결론적으로
 
방 세개 / 화장실 3개 / 침대 3/ 이불+베개 세트 / 장농 2개 / 에어컨 각방 마다 / 선풍기 2대 / 책상 / 티비 냉장고 세탁기 전화기 인터넷 / 부엌/ 그릇(새것)/ 식탁을 옵션으로 해서 집을 구했습니다.
 
기대 이상인지라 이미 썩 만족 했는데, 이사하는 날 주인은 우리를 한번 더 감동 시킵니다.
각 화장실 마다 화장지  및  샴푸  등을 구비 해 두었고, 세탁기 옆에는 세제와 섬유 유연제가 구비 되어 있고, 걸레 빗자루 등 기본 청소 도구가 준비 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싱크대 위에는 주방세제와 새 수세미까지 놓여 있더군요 ^^
 
하여 이사 들어간 당일날, 저희가 따로 당장 살 것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신랑도 이 정도면 완전 호텔급 서비스 라고 입이 벌어집니다. ^^
 
그리고 부동산 회사 직원들도 토요일 오후 임에도 불구, 3명이나 와서 이사 짐도 거들어 나르고 이미 끝난 계약도 최선을 다해 주는 점도 인상 깊었습니다.
더불어 이사 마치고 집 주변 돌아 보았는데,  이제 두돌 되는 우리 딸내미가 뛰어 놀기에도 환경이 아주 좋네요.. ^^
 
구저리 저저리 글이 길었는데요..
 
이번 경험으로 집 구하기가 생각 보다는 쉽다는 것하고, 그리고 좋은 부동산 회사도 많고,  좋은 집 주인도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답니다.
뭐든 머리속에서 복잡하게 생각 되는 것도 막상 부딪히면 그렇게 어렵지 만은 않다는 거 이번에 다시 한번 배웠답니다.
  • ?
    VINA 2008.08.27 14:19
    생생하게 살아있는 소중한 글 올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베트남에서의 집 구하기는 정말 로또 같아, 잘 고르면 당첨 된거구 잘 못하면 말 그대로 꽝~~ㅎㅎ. 집 임대는 믿을 만한 현지인이 있으면  베트남 사람 이름으로 하는 것도 괜찮아요...기본적으로 외국인에게 임대 주면 집주인이 세금부터 몇 십만동 부담 되기에 더 비쌀 수 밖에 없고 또 세입자가 외국인이다 하면 바로 몇 십에서 백 만동 이상이 더 올라 가는 경우 많습니다.
  • ?
    한살 2008.08.27 16:01
    댓글 달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올린 글에 누군가가 댓글을 달아 주니 이건 또 다른 기쁨인대요 ^^.. 자칫 공허 해 질 수 있는 타국 생활에 활력소도 되는거 같고 ^^

    이번에 로또 당첨 제대로 된 것 같구요.. 내년에도 로또여 다시 한번.. ^^..


    아 그리고 며칠 전에 집 구하기 전에 묶었던 호텔이 금액 대비 너무 기대이상 QUALITY 라서 정보 공유 했으면 하는데, 그런 정보는 어디에다 공유 하나요??
  • ?
    VINA 2008.08.27 17:48
    "여행재미존" 에 여행팁공유 게시판에 http://vinahanin.com/tour_tip   올려 주시면 하노이 초행인 분들에게는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늘 가족과 함께 건강하고 행복하시길...emoticon
  • ?
    susie 2008.12.03 00:07
    죄송한데요.... 그 부동산 전화 번호랑 상호명 알려 주시면 안되나요???
    너무 오래전 올라온 글이라 제가 적은 댓글 읽을날이 올수나 있을지 걱정입니다만..
  • ?
    스티비나 2008.11.17 17:58
    나중에 가게되면 메일한번 드려야겠다...좋은정보감사합니다

교민 자유게시판

베트남 교민생활과 베트남 관련 주제의 글 등록 '자유게시판'

List of Articles
番号 カテゴリ タイトル 投稿者 日付 閲覧数
お知らせ 알림공지 [글쓰기 권한] 회원 등록 후 메일 인증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비나한인 2021.05.19 710
お知らせ 알림공지 자유게시판 통합 이용 안내 비나한인 2021.05.18 625
1856 2020년 MCC 여름방학특강 안내 file 엠씨씨 2020.02.27 195
1855 2020년까지의 메콩 델타 지방 교통 운수 발전 계획 Vina 2012.02.24 3345
1854 정보공유 2022년 1월 1일부터 미국 및 8개의 아시아 국가로 가는 정기 상용 항공편 재개 file 비나한인 2021.12.18 208
1853 20년 사용하던 안경을 잃어 버렸네요...ㅠ~ㅠ Vina 2013.02.04 1986
1852 20일은 베트남 여성의 날 1 Vina 2011.10.18 7423
1851 26일 껀터, 오토바이 레이스 대성황 1 file Vina 2012.02.01 3417
1850 정보공유 2차백신 의료신고서 작성-예시1 file 비나한인 2021.08.16 96
1849 3여년전에 3000동 하던 베트남 찰밥이.. 6 file Vina 2012.04.23 3842
1848 정보공유 3월 2일 보건부 자료 전국 63개 성,시 지역별 위험도 file 비나한인 2022.03.02 304
1847 3월10일 베트남이 국가 검색 1위(야후) file 호치민2 2009.03.11 5105
1846 41세 미모의 여성 국방장관 file Vina 2011.04.13 5828
1845 450$로 15명에게 배 터지게 먹인다는 다금바리 11 file 신자오 2010.11.20 9916
1844 4박 6일 일정의 베트남 골프투어 대장정 운영자 2008.01.18 8322
1843 4월의 하노이 소비자 물가 조금 상승 file 비나한인 2014.04.25 2050
1842 4학년 국어 문제인데 정답 아시는 분...??? 2 Vina 2011.04.06 7845
» 500불에 하노이에서 집 구하기 5 한살 2008.08.27 15170
1840 50년전 벌어진 대형사기극 2 고발 2009.12.29 5073
1839 55세이고 아들 딸 아내와 서울에 사는 가장입니다 2 몰라서 2009.11.19 4749
リスト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
/ 107

Copyright VINAHANIN.com All rights reserved. Since 2006, E-MAIL: viethoasong@gmail.com. VINAHANIN CO.,LTD

Add: 2 Ton Duc Thang, Ben Nghe Ward, District 1, Ho Chi Minh City, VIETNA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