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광장

공지
비나한인 회원 게시판
자유게시판에는 베트남에 진출한 '한인 업체'에 한하여 제한적으로 구인구직 광고/홍보를 허용하고 있습니다만, 비나한인과 동일 또는 유사 업종 그리고 풍속 업종, 관습 상 사회적으로 부정적인 업종의 경우에는 게재가 불가하며, 그 외 업종 등록 시에는 회사명, 베트남 소재 업체 주소지,연락처(고정 전화)를 꼭 기재 하여야 합니다. 필수 기재 3개 항목 회사명, 베트남 사업장 주소지와 연락처(전화번호)가 한 개라도 누락된 게시물은 예고 없이 삭제 되며, 반복 시에는 활동이 중지 됩니다.

- 글 등록,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글쓰기(등록)' 이 가능합니다.

閲覧数 7730 コメント 1
?

Shortcut

Prev前へ 書き込み

Next次へ 書き込み

Larger Font Smaller Font 上へ 下へ Go comment 印刷
?

Shortcut

Prev前へ 書き込み

Next次へ 書き込み

Larger Font Smaller Font 上へ 下へ Go comment 印刷

조금 지난 내용인데 재미로 한번 퍼 다 올려 봤습니다...

2007 한국의 100대 부자들

※ 한국 400대 부자 중 재산이 3,000억원 넘는 인물들.(2007년 5월기준)
★ 신규 진입, ▲▼는 전년 대비 재산 증감. ( )는 지난해 순위와 재산.

1 이건희 삼성 회장. 65세
2조5,649억원▼ (1위 · 2조7,309억원)
한국을 대표하는 부자. 올해 어려움에 처한 한국 경제와 관련해 ‘샌드위치론’이란 화두를 제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으로 강원도 평창에 동계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해 스포츠 외교를 펴고 있다.

2 정몽구 현대 · 기아차 회장. 69세
2조1,011억원▼ (2위 · 2조7,277억원)
구속과 실적 부진으로 최악의 한 해를 보낸 뒤 올해 들어 활발한 해외 경영을 재개. 2012 여수 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의 고문으로 위촉된 정 회장은 해외 경영현장을 챙기면서 동시에 엑스포 유치를 위해서도 뛰고 있다.

3 신동빈 롯데 부회장. 52세
1조9,595억원▲ (4위 ·1조3,955억원)
롯데 창업주 신격호 회장의 차남. 지난 3월 중국 상하이(上海)에 음료 · 제과 등 업종의 5개 계열사를 거느린 지주회사 롯데투자유한공사를 출범시켰다.

4 신동주 일본롯데 부사장. 53세
1조8,685억원▲ (5위 · 1조3,126억원)
신격호 회장의 장남으로 일본롯데 지분 19.2%를 보유. 일본롯데는 호텔롯데를 통해 국내 롯데 계열사와 연결.

5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39세
1조7,286억원▼ (3위 · 1조7,940억원)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장남. 올해 전무로 승진하면서 최고고객관리자(COO)에 임명돼 대외 활동 폭을 넓히고 있다.

6 이명희 신세계 회장. 64세
1조6,849억원▲ (6위 · 1조3,097억원)
한국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 최근 서울 명동 신세계 본점 본관의 재개장 행사에 아들 정용진 부회장과 함께 참석해 눈길. 공식행사 참석은 1998년 회장 취임 이후 처음.

7 차용규 카작무스 사장. 50세
1조2,085억원★
삼성물산 직원으로서 카자흐스탄의 구리 채광 · 제련업체 카작무스(Kazakmys)를 위탁경영해 살려낸 뒤 자신이 인수. 카작무스를 지난해 기준 매출 50억 달러에 시가총액 100억 달러의 대기업으로 키워냈다.

8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39세
1조1,523억원▲ (22위 · 5,510억원)
정재은 신세계 명예회장과 이명희 신세계 회장의 아들. 2007 한국의 부자들 평가 시점 이후인 지난 3월에 주식 37만7,400주를 증여세로 현물 납부.

9 서경배 태평양 사장. 44세
1조1,151억원▲ (7위 · 9,412억원)
97년 CEO를 맡아 계열사를 정리하고 화장품에 집중. 해외 유명 화장품에 맞서 ‘설화수’· '헤라' 등 명품 브랜드를 만들어냈다. 지난해 8월 그룹을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

10 정몽준 현대중공업 최대주주. 56세
9,887억원▲ (21위 · 5,616억원)
국회의원은 물론 전체 공직자 가운데 가장 부자. 현대중공업 주가가 큰 폭 오르면서 재산도 급증했다.

11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54세
8,791억원▲ (14위 · 7,546억원)
산부인과 의사였다가 부친 고 신용호 회장을 승계. 회사 비전 선포식 때 개그맨 가면을 쓰고 등장했는가 하면 최근 신임 임원 상견례 때엔 호루라기를 세 번 부는 등 변화를 촉구하는 이벤트로 화제를 만들었다.

12 장평순 교원그룹 회장. 56세
8,761억원▲ (12위 · 7,462억원)
85년에 창업한 회사를 ㈜교원 · 공문교육연구원 · 교원여행 · 교원 ㅣ&C 등 4개 계열사의 그룹으로 키웠다. 교원그룹의 2006년 매출은 9,400억원대로 전년 대비 약 15% 증가.

13 최진민 귀뚜라미보일러 명예회장. 66세
8,618억원▲ (23위 · 5,403억원)
귀뚜라미그룹 명예회장. 주식회사 귀뚜라미보일러가 지난해 귀뚜라미가스보일러 등 3개 계열사를 흡수합병해 순자산이 늘어났고, 이에 따라 최 명예회장의 재산도 큰 폭 증가.

14 이재현 CJ 회장. 47세
7,860억원▼ (9위 · 8,081억원)
식품회사였던 CJ를 엔터테인먼트 · 유통 · 생명공학 계열사를 거느린 그룹으로 육성. 이 과정에서 왕성한 인수 · 합병(M&A)을 통해 계열사 수를 64개로 늘렸다.

15 최태원 SK 회장. 47세
7,205억원▲ (18위 · 5,856억원)
SK㈜를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분할하고 그룹 계열사를 지주회사 아래로 재편할 계획. 아울러 SK네트웍스가 워크아웃을 조기졸업할 수 있도록 자신 소유의 워커힐 호텔 주식 약 1,200억원어치를 SK네트웍스에 무상 출연.

16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62세
7,092억원▼ (7,160억원 ·13위)
백과사전 세일즈맨으로 출발해 출판 · 음료 · 정수기 · 전기밥솥 등 업종의 9개사를 거느린 그룹의 총수로 성공. 웅진그룹의 지난해 매출은 2조3,500억원.

17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62세
6,769억원▼ (7,664억원 · 10위)
이건희 삼성 회장의 부인. 호암미술관장을 거쳐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으로 일하고 있다. 현대미술관회 회장도 겸임.

18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 85세
6,742억원▼ (6,752억원 · 17위)
대기업의 창업주 가운데 거의 유일하게 경영일선에서 활동.

19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 58세
6,721억원▼ (6,888억원 · 15위)
‘눈높이 교육’으로 유명한 ㈜대교는 온라인 교육업체 대교이오엘 등 8개 계열사를 두고 있다. 2년 이상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있다가 최근 복귀.

20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55세
6,624억원▲ (5,633억원 · 20위)
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한화의 주가 상승으로 재산이 늘었다. 금융업을 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해외 진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21 허창수 GS그룹 회장. 59세
6,493억원▲ (4,678억원 · 25위)
창업 동지인 LG가에서 분가한 GS그룹의 수장. LG 시절에 ‘은둔의 경영자’로 불리던 그는 LG와 계열 분리 후 현장경영에 적극 나섰다.

22 박문덕 하이트맥주 회장. 57세
6,103억원▼ (6,910억원 · 14위)
한국 최초 ·최대 맥주회사인 하이트맥주 회장. 한국 1위 소주업체인 진로를 3조4,000억원에 인수. 하지만 최근 맥주와 소주 업계의 경쟁구도가 가열되면서 주식 가치가 지난해에 비해 떨어졌다.

23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45세
6,024억원▲ (3,762억원 · 35위)
고(故)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회장의 외아들. 비자금 조성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후 최근 항소했다. 회사는 최근 호텔아이파크·아이파크몰 등 레저유통업으로 영역을 넓히며 주가가 크게 뛰었다.

24 구본무 LG그룹 회장. 62세
5,552억원▼ (5,771억원 · 19위)
LG전자·LG화학 등을 거느린 지주회사 ㈜LG의 회장. GS그룹이 분가한 뒤 전자와 화학을 주축으로 그룹을 재편. ‘1등 LG’를 강조하며 임직원을 독려.

25 김정주 넥슨홀딩스 대표. 39세
5,494억원▲ (3,807억원 · 33위)
94년에 게임업체 넥슨을 창업. 국민게임으로 통하는 ‘카트라이더’로 돌풍. 최근 국내 온라인게임 1위 자리를 놓고 엔씨소프트와 한판 승부.

26 정몽진 KCC 회장. 47세
5,483억원▲ (4,113억원 · 29위)
국내의 대표적 화학기업인 KCC를 거느린 KCC그룹의 회장이자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장남. 정 명예회장은 현대 창업주 고 정주영 회장의 막내 동생.

27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58세
5,434억원▲ (4,615억원 · 26위)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차남이자 구본무 LG 회장의 동생이다. 외아들인 광모 씨를 아들이 없는 구본무 회장의 양자로 입적시켰다. 희성금속 등을 거느린 희성그룹을 이끌고 있다.

28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사장. 44세
5,132억원▲ (3,923억원 · 31위)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한국투자금융지주의 지분 약 18%를 보유한 최대주주.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를 출범한 후 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29 이준용 대림그룹 명예회장. 69세
4,986억원▲ (4,778억원 · 24위)
대림산업은 76년 상장한 이래 30여 년 동안 배당을 거르지 않았다. 최근 전경련 회장 추대를 놓고 강신호 동아제약 회장을 비난해 화제.

30 정의선 기아자동차 사장. 37세
4,908억원▼ (9,252억원 · 8위)
정몽구 현대·기아차 회장의 장남으로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다. 그가 31.9%의 지분을 갖고 있는 물류업체 글로비스의 주가하락으로 보유 재산이 크게 줄었다.

31 이호진 태광그룹 회장. 45세
4,604억원▲ (32위 · 3,847억원)
고 이임룡 태광그룹 창업주의 막내아들. 우리홈쇼핑을 놓고 사돈 관계인 롯데그룹 측과 갈등을 빚었다.

32 정유경 조선호텔 상무. 35세
4,462억원▲ (277위 · 549억원)
이명희 신세계 회장의 딸. 오빠인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과 더불어 지난 3월 말 사상 최대 규모인 3,500억원의 주식을 증여세로 현물 납부했다. 남편문성욱 씨는 신세계I&C 전략사업본부담당 상무.

33 문규영 아주그룹 회장. 56세
4,444억원▲ (28위 · 4,162억원)
올해 ‘한국의 경영자 상’을 수상. 2002년 대우자동차판매 인수를 시작으로 리스·렌털·정비 등 자동차 후발 산업으로 사업을 다각화.

34 구본식 희성전자 사장. 49세
4,344억원▲ (34위 · 3,783억원)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4남으로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에 이은 희성전자의 2대주주. 두 사람은 희성전자 지분을 각각 42.1%와 29.4% 갖고 있다. 올해 107억원의 현금 배당을 받았다.

35 구본준 LG상사 부회장. 56세
4,227억원▼ (27위 · 4,453억원)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3남. LG필립스LCD 부회장에서 LG상사로 자리를 옮겼다. 서울상공회의소 부회장·무역협회 부회장 등 대외활동도 활발.

36 설윤석 대한전선 경영전략팀 과장. 26세
3,909억원▲ (43위 · 3,128억원)
고 설원량 대한전선 회장의 장남. 경영전략팀 과장으로 입사해 현재 본격적인 후계자 수업을 쌓고 있다. 최근 상속세 마련을 위해 일부 지분을 매각해 200억원의 현금을 확보.

37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 70세
3,846억원▲ (42위 · 3,164억원)
30여 년 동안 타이어사업에만 매진해 세계 7대 타이어 제조업체로 성장시켰다. 경영에 거의 관여하지 않는 조 회장과 달리 그의 장남 현식 씨(마케팅본부장)와 차남 현범 씨(전략기획본부장)는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38 이부진 호텔신라 상무. 37세
3,804억원▲ (37위 · 3,519억원)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장녀. 삼성 계열사인 호텔신라 경영에 적극 나서 호텔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39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보. 34세
3,804억원▲(37위 · 3,519억원)
이건희 삼성 회장의 차녀. 뉴욕의 파슨스 디자인스쿨을 졸업했다.

40 정지선 현대백화점 부회장. 35세
3,781억원▲ (39위 · 3,475억원)
정몽근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미국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올해부터 현대백화점그룹의 총수가 정몽근 명예회장에서 정지선 부회장으로 변경됐다.

41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63세
3,582억원▲ (44위 · 3,121억원)
매출 10조원을 넘긴 동부그룹은 최근 반도체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10여 년 전부터 장남 김남호 씨에게 지분을 꾸준히 물려주고 있다.

42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58세
3,431억원▲ (45위 · 2,945억원)
고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장남으로 30년 동안 대한항공에만 근무한 항공 전문경영인이다. 대한항공의 주가가 오르면서 재산이 늘었다.

43 정상영 KCC 명예회장. 71세
3,334억원▲ (49위 · 2,548억원)
고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막내 동생. 회사 지분과 경영권을 장남인 정몽진 회장에게 넘긴 상태.

44 김남호 대학생, 32세
3,233억원▲ (47위 · 2,596억원)
김준기 동부 회장의 외아들. 차경섭 차병원 이사장의 손녀와 결혼해 뉴욕대에서 MBA 과정을 밟고 있다. 결혼하기 전 AT커니에서 2년 남짓 일했다.

45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 56세
3,063억원▲ (65위 · 2,084억원)
고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차남. 한진중공업은 조선과 건설이 사업의 양대 축이다. 조선업 주가 상승으로 재산 급증.

46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 40세
3,004억원▼ (30위 · 4,102억원)
온라인 게임업체 엔씨소프트 창업자. 리니지 이후 히트작이 없어 주가가 큰 폭 하락.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2007 한국의 100대 부자들(47위부터)

 
 

한국 100대 부자들의 이력서
미국 대학 출신 16%

100대 부자의 평균 모습은…
- 나이 : 52세
- 출신 : 서울
- 대학 : 고려대
- 전공 : 경영학
- 보유 재산 : 4,719억원

한국 100대 부자들의 나이는 평균 52.1세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여자는 8명이었다. 중앙일보 조인스 인물정보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http://dart.fss.or.kr)을 바탕으로 부자들의 출신 지역과 대학교를 파악했다.

100대 부자들의 평균 재산은 4,719억원이었다. 지난해엔 4,038억원으로 1년 사이 평균 700억원가량 증식했다. 부자들의 출신 지역은 서울이 40%로 압도적이었다. 경남이 16%로 그 뒤를 이었고 부산 12%, 전남 5%, 경기도 3% 등 순이었다.

대학은 고려대가 19%로 가장 많았다. 서울대가 15%, 연세대 7%, 한양대와 이화여대가 나란히 4%를 차지했다. 단일 대학은 아니지만 미국에 있는 대학을 졸업한 부자의 비율이 16%나 됐다. 일본에서 대학을 졸업한 비율은 4%로 나왔다.

  • ?
    차태욱 2007.10.30 19:46
    그 많은 돈을 벌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을 희생시켰을까요??
    존경 받을 만한 분들이 되시길...

자유게시판

베트남 교민생활과 베트남 관련 주제의 글 등록 '자유게시판'

  1. 회원 등록 후 메일 인증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2. 자유게시판 통합 이용 안내

  3. - 공개 수배 - 합니다

  4. - 베트남 박닌성산업단지 투자설명회안내 - 7월10일 중소기업중앙회

  5. 070 인터넷폰 베트남에서의 접속

  6. 09년 개인소득세 변경 내용 요약입니다.

  7. 1

  8. 10년 이상 사용한 011과 스마트 폰...

  9. 10월 14일 베트남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자 3,092명,호치민 909명.

  10. 10월의 마지막 밤입니다.

  11. 11월 다낭에서 부동산 엑스포 개최

  12. 11월20일은 베트남 스승의 날

  13. 12개월 후 동화 환율

  14. 12월 20일 하노이에서 피아니스트 Trang Trinh 짱찐 피아노 독주회가 열립니다

  15. 12월 한 겨울(?) 베트남에서 먹는 김치파전..냠냠~

  16. 12월이라는 종착역

  17. 140억원 짜리 아파트 두산이 하노이에 시공, HABICO TOWER

  18. 16강 당연시했는뎅~

  19. 1조 달러 수출...축하(?)

  20. 2007 한국의 100대 부자들

  21. 2008 Miss Universe

  22. 2008년 한인가족 체육대회 준비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96 Next
/ 96

ログイン l 会員登録 l PC Version l  LANG

2 Ton Duc Thang, Ben Nghe Ward, District 1, Ho Chi Minh City, VIETNAM
Copyright (c) Copyright VINAHANIN CO.,LTD All Right Reserved.

m_cronos

이메일 보내기 온라인 상담 등록 바로 전화하기 비나한인 티스토리 카카오톡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