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테크 농업으로 재도약 꿈꾸는 베트남 농업
2017-03-27 이주현 베트남 호치민무역관

- 월드뱅크, 베트남 농업 GDP 비중 2030년 8%대로 감소 전망 -

- 베트남 정부, 하이테크 농업 투자유치 위한 법∙제도 개정 중 -

 

 

 

□ 베트남 전략산업으로 꼽히는 베트남 농업

 

  ㅇ 베트남 농업은 고용 측면에서 베트남 최대 산업

    - 베트남의 농촌지역 거주 인구는 전체 인구의 65%(약 6000만 명)이며, 농업 종사자 역시 40~50%로 고용 측면에서 농업은 베트남 최대 산업임. 특히 베트남은 세계적인 벼 생산지인 메콩델타로 유명한 국가로 현재 쌀 수출국 중 2~3위에 해당함.

    - 베트남 농업의 주요 강점 및 특징으로는 ① 남부 메콩강 삼각주 및 북부 삼각주 주변으로 농업에 유리한 비옥한 토지 조성, ② 세계 2위 쌀 수출국, 세계 3위 커피 수출국, ③ 낮은 인건비를 통한 가격경쟁력 확보 등이 있음.

 

베트남 산업 부문별 고용 현황

 external_image

자료원: IMF

 

□ 베트남 농업이 처한 위기

 

  ㅇ 베트남 경제 파이는 지속 증가, 그러나 베트남 농업의 GDP 비중은 감소 추세

    - 산업화 고도화 추세에 따른 경제구조 변화에 따라 베트남 농업이 GDP와 고용률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감소하는 추세임.

    - 월드뱅크 보고서에 따르면, 2000년과 2015년 사이 베트남 농업이 전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2.7%에서 17%로 감소했으며, 고용률 역시 65%에서 47%로 감소함. 2030년에는 베트남의 농업 GDP 비중이 8%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함.

 

점점 감소하는 베트남 농업 GDP 비중

 external_image

자료원: 베트남 통계청

 

  ㅇ 가족농 형태의 영세기업 중심의 베트남 농업

    - 42만5000여 개 베트남 기업 중 농업기업은 1% 미만인 3500여 개에 불과함. 또한 이 중 베트남 주식시장 상장사는 20개 기업뿐이며, 시가 총액 비중은 전체 대비 3% 수준임. 이는 베트남 농업기업들이 아직은 소규모 중심이며, 이러한 소규모 기업들은 농기계 및 최신 농기술을 이용하기보다는 단순 노동력과 천연자원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는 특징을 지님.

    - 규모의 영세성은 낮은 바게이닝 파워(bagaining power)로 이어짐. 경영 규모 단위가 작기 때문에 바게이닝 파워가 약할 수밖에 없는 구조이며, 과잉 생산이 발생할 경우 이익 감소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음. 과잉생산을 막기 위한 생산 조절도 불가능함.

    - 이외에도 소규모 업체들은 양질의 농업 기술과 위생 기준의 부재로 인해 제품 품질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있음.

 

□ ‘하이테크 농업’, 베트남 농업 발전 위한 해결책으로 떠올라

 

  ㅇ 베트남 정부, 하이테크 농업 투자 적극 장려

    - 베트남 정부는 베트남 농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하이테크 농업(Hi-Tech Agriculture)’ 투자를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있음. 응웬쑤언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는 2017년 새해(음력 설 이후) 첫 공식 일정으로 하남성에 위치한 빈에코(VinEco, 베트남 빈그룹 자회사)의 하이테크 농장을 방문함. 많은 베트남 경제전문가와 언론들은 이를 두고 베트남 정부의 하이테크 농업 발전을 위한 강한 의지라고 해석함.

    - 각 도시 및 지방에서도 하이테크 농업 투자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음.

    · 베트남 중부 닥락성은 2017년 3월 투자세미나를 통해 하이테크 농업을 최우선 투자유치분야로 꼽음.

    · 남부 하우장성은 지난 3월 21일 타타 베트남(Tata International Vietnam Company Limited)사와 하이테크 농업 및 농업 기계화와 관련한 투자 협의를 함.

    · 북부 하남성 역시 빈륵구와 리년구에 하이테크 농업단지를 조성하고 전기, 교통 등의 인프라 지원을 위한 정책을 도입했음.

    · 중남부 푸옌성은 2017년 2월 베트남 총리로부터 460ha(1단계)에 이르는 하이테크 농업단지 개발 계획을 승인받은 바 있음.

 

베트남 푸옌성의 하이테크 농업단지 개발 프로젝트

 1.jpg

자료원 : 베트남 현지 언론(VIR)

 

  ㅇ 베트남 대기업들 역시 하이테크 농업분야 투자 러시

    - 베트남 기업 중 하이테크 농업분야 투자를 하는 기업은 주로 대기업들로 Vingroup, TH group, Vinamilk, Pan group 등이 있음.

 

베트남 주요 대기업들의 하이테크 농업 투자 현황

회사명

주요 투자 내용

VinEco

(Vingroup 계열사)

베트남 북부 하남성 빈에코 농장은 3000억 동( 1,324만 달러)이 투자됐으며, 총 면적 180ha 규모임. 이스라엘(TAP, NETAFIM), 일본(KUBOTA)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어 기술자문 등의 도움을 받으며, 생산되는 모든 제품들은 우수농산물품질인증(VietGAP, GlobalGAP) 기준을 충족할 것으로 보임.

Vinamilk

비나밀크는 베트남 중부 달랏시(Da Lat)에 베트남 최초의 유럽기준 유기농 우유농장을 오픈함. 프리미엄 식품의 발전 추세에 따라 비나밀크는 달랏시 유기농 우유농장에 2000억 동을 투자했으며, 네덜란드의 유럽유기농검사기관(Control Union)으로부터 베트남 첫번째 오가닉 낙농장인증을 받음.

TH group

베트남 2위 유제품 기업인 TH group은 북부 타이빈성에 하이테크 농업 투자를 위해 13640만 달러(3000ha 규모)를 투자함. 유기농 과일채소 및 고품질 쌀이 생산되며, 모든 제품은 미국유럽의 유기농 인증 및 Global Gap 인증 기준을 충족할 것으로 보임.

자료원: 각 사 홈페이지, 현지 언론 보도, KOTRA 호치민 무역관 종합

 

베트남 타이빈성 하이테크 농업에 투자한 베트남 TH group

 3.jpg

자료원: 베트남 현지 언론(VIR)

 

□ 세계 각국에서 베트남 농업부문 협력 요청 이어져

 

  ㅇ 농업 선진국들, 베트남 농업부문 투자 희망 내비춰

    - 이스라엘은 2017년 3월 21일 하노이에서 열린 ‘이스라엘 농업기술 세미나’에서 이스라엘의 최신 농업기술을 베트남에 전수해주고 싶다는 의견을 밝힘. 이스라엘은 3.7%의 노동력으로 95%의 자국 내 식품 수요를 충족시킬 만큼 농업기술이 발달한 선진 농업국가임. 1997년 이후 베트남-이스라엘 양국은 농업분야 협약을 통해 농업, 목축업, 관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로 협력해옴. 한 예로 빈에코(VinEco)는 자사 농장에 이스라엘의 관개시스템 기술을 도입했으며 TH group은 이스라엘의 농장 관리 기술을 도입함.

    - 벨기에 동부 플랜더스 부주지사 Geert Vernick 역시 2017년 3월 17일 베트남 투자신문 VIR과의 인터뷰를 통해 “최첨단 농업 생산기술 및 스마트 농업분야에서 베트남과 더 많은 협력을 하고 싶다”라고 밝힌바 있음.

    - Marjolijn Sonnema 네덜란드 농업부 차관은 2017년 3월 20일 호찌민시에서 열린 ‘농업 혁신 포럼’에 참가해 “많은 네덜란드 기업들이 베트남과 식품 교역 및 농업분야 지식∙기술 교류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TH group 관계자와의 만남을 통해 양국 기업 간 교류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함.

    - 일본 JETRO는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 국제협력국과 함께 2017년 2월 하노이에서 ‘베트남-일본 농업 협력 세미나’를 공동 개최해 100여 개 베트남 기업과 20여 개 일본 기업이 농업분야 투자 발굴 기회를 마련하는 시간을 가짐. 특히 일본 기업들은 베트남 빈푹성, 람동성 실사를 통해 베트남 농업 시장조사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임.

 

□ 베트남 농업분야의 첨단기술 도입을 가로막는 장애물

 

  ㅇ 첫째, 대규모 자본이 요구됨.

    - 규모마다 차이는 있지만 하이테크 농장 설립을 위해서는 일반 농장 대비 5배 이상의 투자 비용이 소요됨. 정부가 보조금 및 대출 지원 등을 통해 베트남 농가의 첨단기술 도입을 촉진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하이테크’ 용어에 대한 기준 자체가 명확하지 않은 실정임. 또한 은행의 담보대출 기준 역시 까다로워 대부분의 농가들이 혜택을 못 받고 있음.

 

  ㅇ 둘째, 베트남 정부의 지원책 부족

    - 베트남 정부의 자국 농업지원정책 부족 역시 베트남 농업 발전에 큰 도움이 못되고 있음. 2015년 발표한 OECD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의 보조금 지원율은 10%에 불과했으며 일본, 스위스, 한국은 55~60%의 높은 수치를 기록함. 이는 베트남 농업종사자들이 대부분의 애로사항들을 스스로 해결해야 했으며, 농업 기술에 대한 투자를 등한시해 헥타르당 생산성을 낮추는 결과를 낳음.

 

  ㅇ 셋째, 고급 인력의 부족

    - IT 기술 접목 등 농업 분야의 최첨단 기술 도입 및 이를 활용하기 위해선 숙련된 고급 노동자가 요구되지만, 14%의 농업 종사자들만이 정규 교육을 받았을 정도로 대부분의 농업 종사자들이 최신 기술 및 시스템에 대해 충분한 지식을 갖고 있지 못함.

 

  ㅇ 넷째, 베트남 토지 정책의 한계

    - 베트남 토지법(Land Law 2013)상 개인 및 기업이 경작할 수 있는 면적에 많은 제약이 존재함. 하이테크 농장 운영을 위해서는 최소 200ha 이상의 넓은 경작지가 요구되지만, 대부분의 농가와 농업 기업이 경작지 면적은 20~50ha에 그치는 수준임.

    - 응웬쑤언푹 베트남 총리는 2017년 초 국회에 해당 토지법 수정을 요청하겠다고 밝힌바 있음.

 

□ 시사점

 

  ㅇ 하이테크 농업을 통해 재도약 꿈꾸는 베트남 농업

    - 베트남의 첨단농업은 이제 막 시작하는 단계로 가까운 시일 내에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큰 산업임. 일본과 이스라엘은 농기계 공급, 최신 농업기술 전수 등 적극적으로 베트남 농업분야에 뛰어들고 있음.

    - 베트남의 첨단농업기술의 도입은 베트남의 가족단위 농장, 낮은 농업 생산성, 기후 변화 등을 해결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됨. 이 때문에 베트남 정부는 첨단농업기술에 대한 투자를 장려하고 있음. 이는 한국 기업에도 큰 기회로 작용할 예정임.

 

  ㅇ 한국 기업들은 아래의 진출 방법을 모색해볼 필요가 있음.

    - 첫째, 우수 종자 공급 및 기술 자문을 통한 진출임. 베트남의 생명공학기술은 하이테크 농업을 위한 고품질의 종자를 생산하기에 여전히 부족함. 한국기업들은 우수한 종자를 공급하거나 혹은 이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 전수를 고려할 수 있음.

    - 둘째, 현지 농업 기업과의 파트너십 구축임. 많은 일본 기업이 하는 방법으로 현지 기업과 협업을 통해 한국 기업은 베트남 시장 진출 시 불필요한 서류 업무를 줄일 수 있음. 또한 현지 시장에 대한 이해를 공유함으로써 전문성을 더욱 높일 수 있음. 베트남의 낮은 인건비를 활용해 품질 대비 가격경쟁력을 높일 수 있음.

 

 

자료원: IMF, 월드뱅크,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 베트남 통계청, JETRO, 현지 언론 보도, KOTRA 호치민 무역관 자료 종합


 

베트남 진출,선택이 아닌 필수 !  「비나한인 종합 랜딩 서비스

베트남(전국) 법인설립, 공장설립, 투자 진출을 의한 선행조사, 시장조사, 임대공장, 공단입주선정, 주택 사무실 임대 아파트 부동산 컨설팅 등 베트남 비즈니스 관련 내용이나 투자 초기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해 1차 무료상담을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

- 비나한인의 모든 서비스 진행은 비나한인 소속(상주)의 변호사 등 각 부분 해당 전문가에 의해 직접 수행 됩니다.